'Cimoe 씨모에' 전체검색 결과

'Cimoe 씨모에' 검색 결과

Luminant Entertainment
상세검색

"Cimoe 씨모에" 전체검색 결과 (8개)


NEW RELEASE 게시판 내 결과

  • Re: Cimoessay   새창

    'Cimoe (씨모에)' [Re: Cimoessay] '씨모에 (CIMOE)'가 정규 1집 “CIMOESSAY”의 1주년을 기념하는 작품인 [Re: Cimoessay]를 발표했다. 참여진으로는 2015년부터 지난 정규 1집 “CIMOESSAY” 그리고 “강변을 바다를 그리워한다”로 긴 호흡의 합을 맞춰온 브라운슈가(Brown Sugar)가 본작의 모든 곡을 주조했으며 문화공간 나자린 스튜디오의 메인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 지쓴(Gson)이 본작의 타이틀곡 “언필행근치(言必行近致)”의 믹싱을 전담했고 지난봄, 1 MC, 1 PRODU…

    발매일: 20200910
    자세히보기
  • 낭중지추 (囊中之錐)   새창

    씨모에 (CIMOE)’가 [낭중지추]를 발매했다. “낭중지추(囊中之錐)” 주머니 속의 송곳을 일컫는 말로써 실력이 출중한 자는 스스로 두각을 나타낸다는 의미를 가진 고사성어이다. “1 MC, 1 PRODUCER.” 빼어난 문장력과 탁월한 언어기술을 근간으로 때로는 강렬하게 때로는 서정적으로 거대한 서사를 그려내며 시류에 휩쓸리지 않고, 한 인간이 겪어온 생을 바탕으로 한 음악을 만든다는 신념 아래 유수의 프로듀서 진을 이끌고 발매한 지난 정규 1집 [CIMOESSAY]를 발표한 이래 쉼 없이 꾸준한 양질의 행보를 선보이고…

    발매일: 20200501
    자세히보기
  • 진눈깨비   새창

    '씨모에 (CIMOE)'가 싱글 [진눈깨비]를 발표했다. 불안정한 자신의 지대를 방황하며 오랜 기간 자아의 성찰을 거듭한 고뇌로 이룬 자전적 서사를 비와 눈이 뒤엉켜 내리는 기상현상인 진눈깨비에 빗대어 담아낸 곡으로 참여진으로는 지난 정규 1집 [CIMOESSAY]와 [개벽(開闢)]으로 합을 맞춘 '제이에이(JA)'가 곡의 주조는 물론 믹싱과마스터링의 전공정을 도맡아 본작의 소리들을 주도했다. “무난하게 훼손되다 흙이 될까 봐. 죽음보다 인정이 늦게 올까 봐.” 황망함이 드리운 새벽, 단호한 풍경들을 등지며 진눈깨비는 쏟아…

    발매일: 20200320
    자세히보기
  • 강변은 바다를 그리워한다   새창

    '씨모에 (CIMOE)'가 맥시 싱글 [강변은 바다를 그리워한다]를 발표했다. 작년의 겨울, 유수의 참여진과 함께 [개벽(開闢)]을 발매했던 '씨모에 (CIMOE)'가 맥시 싱글 [강변은 바다를 그리워한다”를 발표했다. 참여진으로는 지난 정규 1집 [CIMOESSAY]에서 합을 맞춘 '브라운슈가 (Brown Sugar)'와 프로듀서 'Jazzy Moon(재지 문)'이 참여했고, 믹싱과 마스터링에는 전작인 [개벽(開闢)]을 주조했던 '제이에이(JA)'가 참여하여 본작의 소리들 전반에 걸쳐 공헌했다. 곡마다 같은 자연물을…

    발매일: 20200207
    자세히보기
  • 개벽(開闢)   새창

    'Cimoe (씨모에)' [개벽(開闢)] 시류에 휩쓸리지 않으며 한 인간이 겪어온 생을 바탕으로 한 음악을 만든다는 신념으로 지난 정규 1집 [CIMOESSAY]를 발표한 '씨모에 (CIMOE)'가 자긍에 관한 곡인 [개벽]을 발표했다. "바란 하늘 아니라면, 내 손으로 두 눈 가려 그늘에 남을게." 살아감에 목표한 각자의 천장에 닿고자 할 때 존재들은 수 없는 무형의 벽을 마주합니다. 끝내 원한 하늘 이고 살 수 없는 좌절된 개벽이라면, 자신의 손으로 원치 않는 세상 가려서라도 나의 한 세상 지…

    발매일: 20191202
    자세히보기

PRESS 게시판 내 결과